전체서비스

김천의료원,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시민 관심 폭발
김천의료원,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시민 관심 폭발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6년 08월 09일 19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8월 10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원 프로그램 확대, 인력 보강
김천의료원 심뇌혈관질환 지역교육센터가 심근경색, 뇌경색 등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시민 관심을 높이고 있다.

센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센터의 심뇌혈관질환 관련 각종 프로그램 참가자는 총 1천395명으로 지난해 한 해 동안 센터에서 실시한 프로그램 참가자 1천959명의 71%에 달한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총 참여 인원은 지난해보다 37.1%가 증가한 2천700여 명으로 센터는 예상했다.

센터가 처음 설치된 2014년도에는 참여 인원이 1천282명이었다.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시민 관심이 높아지자 김천의료원은 현재 펼치고 있는 각종 프로그램 확대와 인력 보강 등을 추진 중이다.

또한 예방 및 증상 발현 시 대처방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리고, 입원환자 일대일 교육, 퇴원환자 추적 관리 프로그램 등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센터 한 관계자는 “심뇌혈관질환은 골든 타임(3시간 이내)내 응급 처지가 이뤄지지 않으면 치사율이 높고, 생존하더라도 심각한 후유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대부분일 만큼 무서운 질병”이라며 “철저한 예방과 관리, 빠른 대처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천의료원에 ‘심뇌혈관질환 지역교육정보센터는 보건복지부 지정 권역 심뇌혈관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경북대 병원과 맺은 협약에 따라 지난 2014년 7월 설치됐다.

센터에는 경북대병원에서 파견된 상담 간호사가 상주해 근무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2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심뇌혈관질환은 암(27.6%)에 이어 우리나라 주요사망원인 2위(25.8%, 우리나라 여성 사망원인 1위)로 시간당 3명, 하루 평균 약 83명이 생명을 잃었다. 또한 연간 남성보다 여성이 3천 명 가량 더 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