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상환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 청와대 앞 1인 시위
정상환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 청와대 앞 1인 시위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3일 0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환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가 22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정상환예비후보 제공
정상환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유한국당·대구 수성갑)가 22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전 장관 니가 가라 인권위’ 1인 시위를 벌였다.

정 예비후보는 시위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청와대 국가인권위원회 진정문제, 추미애 장관 검찰인사 농단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을 향해 “검찰 수사상 인권침해가 있다면 당사자가 직접 인권위를 찾아 진정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장관에 대해서는 정권에 동조하지 않는 검사들에 대한 보복성 인사 조치라고 날을 세웠다.

정 예비후보는 “1인 시위로 모든 것이 바로 잡힐 수는 없지만, 국가인권위원회와 검사생활을 모두 경험한 당사자로서 작금의 비민주적인 사태에 대해 당연히 나서야 했다”며 “인권위는 조 전 장관에 대한 하명조사를 거부하고 추 장관은 검찰인사 농단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