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구미갑 '보수진영 재정비'…구미을 '내홍'
통합당 구미갑 '보수진영 재정비'…구미을 '내홍'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9면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승주·유능종·김석호 출마 포기…김봉교 탈당 무소속 선언
미래통합당 공천이 막바지에 접어들며 공천번복, 재심의, 공천 불복 무소속 출마 등의 후유증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 구미갑 선거구가 경선 승리 후보를 중심으로 빠르게 진열을 재정비하고 있다.

추가 공모에 이은 김영식 전 금오공대 총장의 전략공천에 반발하며 김봉교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는 등 내홍을 겪고 있는 미래통합당 구미을 선거구와는 대조적이다.

김봉교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구미시민의 선택권을 찬탈한 불공정 사천 후보를 인정할 수 없다”며 “민심의 강물 속으로 뛰어들어 진짜 보수의 승전고를 울리며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겠다”고 미래통합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구미을 선거구 더불어 민주당 후보로는 김현권 의원(비례대표)이 확정됐다.

20일 앞으로 다가온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구미갑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은 김철호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해 표밭을 다지고 있고, 우리 공화당은 김경희 예비후보가 있다.

미래통합당은 구자근, 김석호, 김찬영, 우종철, 유능종, 황재영 등 다섯 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여기에 백승주 현 국회의원이 있다.

이중 우종철 예비후보는 중도 사퇴했고 김석호, 유능종 예비후보와 백승주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컷오프되면서 무소속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됐다.

또한 구자근, 김찬영, 황재영 예비후보 간의 경선에서도 중앙 경력을 앞세운 후보의 낙하산 공천설이 확산하며 보수 분열로 더불어민주당에 시장을 내줬던 2018년 지방선거 복사판이 될 것이라는 미래통합당 내 우려가 일었다.

하지만 지난 19일 경선결과 낙하산 공천설이 제기됐던 후보가 아닌 구자근 예비후보가 승리했고 구 후보는 시·도의원을 거치며 다져온 지역 지지기반과 그동안 부지런히 뛰어다니며 쌓은 중앙정치권과의 인맥과 교류를 바탕으로 보수 민심을 하나로 통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역 보수 정치 환경도 빠르게 변화해 먼저 바른미래당 출신으로 경선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컷오프된 유능종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무소속 출마를 포기했다. 이어 25일 무소속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됐던 김석호 예비후보도 총선 출마 뜻을 접었다.

이날 김 예비후보는 “이번 미래통합당의 공천과정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었고, 오직 구미만 생각하며 달려왔던 지난날들이 하염없이 서글펐지만 모든 것이 제 책임이라 생각하고 이번 공천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나라를 위해 보수가 더는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시민 여러분들의 ‘준엄한 민심’을 새겨듣고, 한발 물러나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고 섭섭함을 토로하며 무소속 출마 포기 의사를 밝혔다.

백승주 현 의원도 25일 불출마를 선언 했다. 지난 22일 미래통합당 구미갑 지역 도·시 의원 전원은 당 경선에서 승리한 구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구 예비후보는 이날 시·도의원지지 선언에서 “이번 4·15 총선은 경제 실패, 민생파탄, 코로나 대응 실패 등 정부 여당의 총체적인 무능과 국정 실패를 심판하는 선거”라며“총선에서 승리하고, 그 여세를 몰아 2022년 대선에서 빼앗긴 정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영맘 2020-03-26 21:37:21
우리공화당 적극 지지힙니다

연화 2020-03-26 19:46:47
우리공화당 조원진대표는 원칙을 지키시는 정치인이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 정치인 ..조원진대표 같은 정치인이 있어 그나마 국회가 욕 덜 얻어먹는다는 거 다른 정치인들 은 우리공화당 조원진대표께 감사하게 생각해라

김남순 2020-03-26 18:57:10
진실과 정의에 우리공화당
김경희 후보를 국회로 보내어
좌빨 대적 올바른 일꾼 밀어줍시다.

이우석 2020-03-26 17:04:26
정말 꼴불견이라 할 수 밖에없다. 이제 정치인을 뽑아야지 정치꾼은 필요없다. 진정한 보수우파는 우리공화당 밖에 없는듯..우리공화당 김경희 후보를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필승을 기원합니다.

박정임 2020-03-26 15:16:28
우리공화당 진실 한 국회 후보님 모두 지지 합니다 필승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흥로 93
  • 대표전화 : 054-289-2222
  • 팩스 : 054-289-2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현석 국장
  • 법인명 : 경북일보
  • 제호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2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국선
  • 편집인 : 한국선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kyongbuk.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