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동선 허위 진술 정황 확인
대구시,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동선 허위 진술 정황 확인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13일 15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진술보다 4일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 찾은 것으로 드러나
지난 2월 19일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작업하고 있다. 경북일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동선과 관련해 허위 진술을 한 정황이 확인됐다.

31번 확진자는 당초 진술보다 4일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는 13일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신천지 대구교회 행정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관련 사실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31번 환자가 당초 진술과는 다르게 2월 5일과 2월 16일에도 교회(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31번 환자가 의도적으로 허위 진술한 것인지, 확진 후 경황이 없어서 진술이 헷갈렸는지 등을 좀 더 파악해 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 부시장은 역학 조사상 허위진술 등의 건에 대해서는 경찰에 추가 수사의뢰를 할 방침임을 밝혔다.

31번 확진자는 당초 확진 판정 직후 지난 2월 9일과 14일에만 교회를 찾았다고 방역당국에 진술했다.

이날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교인 명단과 시설 현황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아 지역 코로나19 방역에 혼선이 빚어졌다는 내용의 행정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경찰 협조를 받아 디지털 포렌식으로 지난 2011년부터 지난 2월까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 관련 컴퓨터 파일을 분석한 결과 신천지에서 제출한 명단(대구 거주자 기준 1만459명)과 일치하지 않거나 확인 불가능한 교인 1877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대구시는 명단 누락과 불일치가 의도적인지 아니면 교적 탈퇴나 타교회 이적으로 인한 것인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