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 군위·의성 모두 '부적합'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 군위·의성 모두 '부적합'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7일 1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7일 토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는 26일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신청한 후보지 모두 이전부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선정실무위원회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인사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었다.

선정실무위는 주민투표 후 각 지방자치단체장이 유치 신청을 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가 선정 절차와 기준에 부합하는지 등의 적정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군위가 신청한 단독후보지는 지난 1월 주민투표에서 1위를 한 공동후보지가 아닌 다른 지역이어서 이전부지로 선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군위가 유치 신청을 하지 않은 공동후보지는 ‘지역사회의 합의와 지자체장의 동의’라는 법적 기준을 만족하지 못해 역시 부적합으로 판정됐다.

선정실무위는 다음 달까지 의성·군위군 등 지방자치단체가 후보지를 협의해 다시 신청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로써는 두 지역 모두 중재안에 대해 부정적인 분위기이다.

의성은 “의성군의 희생을 강요하는 중재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군위도 “군민 대다수가 찬성한 단독후보지 유치”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의성군
김주수 의성군수는 “그동안 군위와 의성 모두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무산 되면 안 된다”면서 “어떻게든 합의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주민투표를 통한 군위지역 주민 74%가 찬성한 우보 단독후보지를 신청한 만큼, 법과 절차에 따라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군위군과 의성군이 통합신공항 유치를 희망하고 있고, 대구·경북 미래를 위해 통합신공항을 무산시켜서는 안 된다는 지역 여론을 고려해 극적 합의에 이를지 초미의 관심사이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는 다음 달 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향우회 2020-06-27 12:27:02
현재 국방부의 입장과 결정은 우보는 완전 탈락으로 결정했습니다.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는 '조건부 유효' 결정으로 두 지역의 합의에 따라
7월 3일 이전지를 선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제 분명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됐으니 양 지자체는 그만 싸우고
적절한 선에서 주고받고 합의하여 공항이전이 무산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무산되면 지난 4년간의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가고 제 3의 지역으로
이전지가 재추진될 수밖에 없어 남 좋은 일만 시키는 일입니다.
이 번 기회를 놓치면 경북 북부지역과 의성, 군위가 함께 발전할 기회를
영영 상실하는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통합신공항이 탄생할 수 있도록
조금씩 양보하는 미덕을 발휘해 나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