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한의대 판위 박사, 경혈 부위 압통 생성 원인과 침술효과 연관성 밝혀
대구한의대 판위 박사, 경혈 부위 압통 생성 원인과 침술효과 연관성 밝혀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6일 1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위 박사.

대구한의대(총장 변창훈) 김희영 교수 연구팀의 판위 박사는 경혈 주위 압통 생성 기전과 그 압통이 침술 효과를 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밝혀냈다.

경혈은 내장질환 등의 병적 질환이 생겼을 때 누르면 압통이 생기거나 민감해지며, 그 민감해진 경혈을 침술, 뜸 등의 자극을 하였을 때 질환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질환 시에 왜 경혈에 압통이 생기고 그 압통과 침술 치료와의 연관성 여부는 베일에 싸여 있었다.

내장질환을 유발한 쥐에서 경혈에 신경원성 염증이 발생하는 데, 이런 신경원성 염증을 보이는 경혈은 에반스블루를 정맥투여한 후 IVIS 형광스펙트럼이미지 장치를 통해 뚜렷이 관찰됐다.
 

(그림1) 고혈압 쥐에서 IVIS 스펙트럼형광이미지. 내관 등의 활성화된 경혈에서 노란/빨간 형광색 발현.
(그림2) 활성화된 경혈에서 Substance P 고농도 증가.

특이하게도 이런 경혈은 질환 발생 후 15분 내에 이미 완전히 활성화를 보이는 데, 경혈이 그 질환의 초기 진단에 사용될 수 있는 학술적 근거를 제시했다(그림 1).

그 활성화된 경혈에서 Substance P가 고농도로 발견됐다(그림 2). Substance P는 통증매개인자로 국소 피부에 농도가 증가할 경우 통증을 유발한다. 본 연구팀은 내장질환 시에 관련된 경혈에 Substance P의 농도가 증가하여 압통과 민감화를 유발함을 규명했다.

또한 신경섬유, 척수신경 전기생리학적 연구를 통해 경혈에 증가된 Substance P가 경혈 민감화 외에 가는 바늘 자극에 의한 침술신호를 증폭시키는 역할을 함을 보였다.

고혈압 동물모델에서 활성화된 경혈에 Substance P 농도를 줄일 경우 침술효과가 차단되었고, Substance P의 농도를 인위적으로 올릴 경우 침술효과가 증폭되는 것으로 보아, 경혈에서 Substance P는 경혈을 민감화시키는 동시에 침술 신호의 시작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질병이 생겼을 때 경혈에 압통·민감화 현상이 왜 발생하며 이런 압통/민감화 현상이 발생한 경혈에 자침을 할 경우 어떻게 침술효과를 발생시킬 수 있는지를 밝혔다는 데에 학술적 의의가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