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의성군 "선정위 결정 존중…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정에 최선"
의성군 "선정위 결정 존중…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정에 최선"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4일 10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수 의성군수
의성군은 3일 오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이고, 남은 기간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공동후보지(군위소보·의성비안)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국방부에서 열린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회의에서 위원장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제3 지대는 논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하고, “선정위 회의에서도 이와 관련해 아무런 논의가 없었다”며 최근 논란이 되는 제3 지대 문제를 일축했다.

김 군수는 또 이날 선정위원회에서 이전 후보지 중 ‘단독후보지는 부적합’ 결정했지만, 공동후보지의 경우 오는 31일까지 유치 신청을 ‘유예’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유치 신청하도록 선정위원회가 부대 의견을 제시한 것과 관련, “타협하고 협상할 시간을 벌었다”면서 “의성군은 선정위가 제시한 이달 31일까지 유예 기간 동안 공동후보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과의 협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성군통합신공항유치위원회도 국방부에서 열린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통합신공항 유치위원회 측은 “의성·군위 상생발전과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인 통합신공항은 어떠한 경우라도 무산되는 것을 원치 않고 반드시 공항 유치가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