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보금자리 달라" 포항시청서 집회
"안전한 보금자리 달라" 포항시청서 집회
  • 정승훈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31일 2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2월 01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해읍 한미장관맨션 주민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미장관맨션 주민 100여 명은 31일 포항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주대책 마련과 도시재생사업에 포함해줄 것을 촉구했다.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미장관맨션 주민 100여 명은 31일 포항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주대책 마련과 도시재생사업에 포함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진으로 심각한 균열이 발생하는 등 상당한 피해를 입었지만 포항시 등이 실시한 안전진단에서 ‘사용 가능’ 판정이 내려져 주거지원 대상에서 빠졌다”며 “불과 30여 m 떨어진 대성아파트는 철거대상으로 분류돼 안전한 곳으로 옮겨간 반면 우리는 벽체가 갈라진 아파트에서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포항시는 불성실한 정밀안전점검과 무성의한 주민설명회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정부와 포항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우리도 이주대상에 넣어 공공임대, 전세자금 지원 등 단기 이주대책을 마련하고 최소한의 정주권과 생활권을 보장해달라”며 “이와 함께 흥해지역 도시재생사업 추진 시 재개발, 재건축 대상에도 포함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미장관맨션은 5층 건물로 4개동에 240가구 600여 명이 살았으며, 지난해 정밀안전진단 결과 일부 건물의 외벽과 내벽에 큰 금이 발견됐지만 안전성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판단에서 ‘사용가능’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에 반발해 주민청원서를 제출하고 포항시가 수리비로 지원하는 1억2000만 원에 대한 수령을 거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68가구가 흥해체육관과 기쁨의 교회에서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주민들은 1일 정부종합청사와 청와대 앞에서 지진복구 대책에 대한 항의집회를 열고, 행정안전부와 청와대 비서실에 청원서를 낼 계획이다.

정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