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중국 우한 폐렴도 예방 수칙대로 "꼼꼼히 손씻기, 마스크 착용"
[영상]중국 우한 폐렴도 예방 수칙대로 "꼼꼼히 손씻기, 마스크 착용"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7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되자 지역민들은 물론 경북도와 대구시 등 지방자치단체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도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바이러스 전문가들과 질병관리본부는 공포심 대신 경계심을 지닌 채 바이러스 감염 예방법을 공식대로 따르면 된다고 조언했다.

대중들이 우한 폐렴을 공포의 대상으로 보는 이유는 동일한 코로나바이러스인 사스(SARS)와 메르스(MERS)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손 씻기와 같은 개인위생만 잘 지켜도 감염 확산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감염병 예방수칙은 외출 후나 식사 전 손을 30초 이상 비누로 씻기, 음식은 완전히 익혀먹고 안전한 물 섭취하기, 모기 물리지 않기, 여행지에서 조류, 낙타, 파충류 등 동물접촉 하지 않기,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하기 등이다.

여행 후 입국 시 발열 및 호흡기증상이 있는 경우 검역관에게 신고해야 하며 중국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1339) 또는 관할 보건소(상록수보건소·단원보건소)로 즉시 신고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