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고급횟감 쥐노래미 치어 4만미 방류
포항시, 고급횟감 쥐노래미 치어 4만미 방류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30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1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최근 어장환경 변화 및 수산자원의 남획으로 급감하는 자원량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4만미를 구룡포읍 장길리 복합낚시공원 및 흥해읍 영일만항 북방파제 낚시터 주변에 방류했다.
포항시가 최근 어장환경 변화 및 수산자원의 남획으로 급감하는 자원량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4만 마리를 구룡포읍 장길리 복합낚시공원 및 흥해읍 영일만항 북방파제 낚시터 주변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쥐노래미 치어는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직접 생산해 전장 5~7cm, 체중 4g 정도의 건강한 치어로 연안에 정착하는 특성이 있으며 다른 어종에 비해 성장이 빨라 인기 있는 어종 중 하나이다.

살결이 희고 지방이 풍부한 쥐노래미는 지역방언으로 게르치, 돌삼치, 놀래미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며 산란철을 제외하고는 연중 큰 맛 차이를 보이진 않지만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가 제철이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지역 특성에 맞는 어종의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통해 수산자원회복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방류효과 극대화를 위해 포획된 치어를 즉시 방류하는 등 어업인 및 낚시객들이 수산자원조성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