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이용수 할머니 “취임식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당부할 것…청문회 가겠다는 건 아냐”
[영상]이용수 할머니 “취임식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당부할 것…청문회 가겠다는 건 아냐”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5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구 시내의 한 호텔 로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이날 자신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싶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청문회가 아닌 취임식에 참석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현수 기자.

“(외교부 장관)취임식에 가서 축하도 드리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장관님의 다짐을 듣고 싶은 거에요. 청문회는 듣는 게 처음입니다.”

25일 오후 대구 시내의 한 호텔 로비에서 만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는 이날 자신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싶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식사 자리에서 ‘외교부 장관이 새로 부임하는데 만나러 가보시겠냐’고 묻길래 가겠다고 답했을 뿐”이라며 “청문회가 아닌 취임식을 의미했다”고 말하며 당황스러워했다.

공직자의 자질과 능력을 국회에서 검증하는 청문회보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장관의 취임식에 참석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 할머니는 “(외교부 장관이) 초청을 해주면 참석하고 싶다”며 “새로운 장관님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당부도 하고, 꼭 해결하겠다는 다짐도 받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외교부 장관님은 꼭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주시리라 믿는다. 우리 정부가 이왕에 나섰으니, 꼭 일본 정부로부터 사과를 받게 해달라”고 말했다.

할머니의 우리 정부가 나섰다는 표현은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에서 승소한 것을 말한다.

앞선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은 고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본은 배 할머니 등 12명에게 1인당 1억 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대한 일본의 국가 배상 책임을 인정한 것이다.

이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지난 23일 담화를 통해 한국 정부에 “즉각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할 것을 재차 강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일 외무대신 담화에 대한 입장’을 내고 “일본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는 어떠한 추가적인 청구도 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밝혔다. 문 대통령도 신년 회견에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양국 정부 간 공식 합의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2015년 합의는 텔레비전을 보고 알았다. 당사자가 없는 사과가 어디 있고, 합의가 어디 있느냐”며 “돈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단지 일본의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