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환율하락·高유가 부정적 영향 크지 않다”
“환율하락·高유가 부정적 영향 크지 않다”
  • (연합)
  • 승인 2005년 03월 18일 22시 5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19일 토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장들은 최근의 환율하락과 유가상승의 부정적 영향이 그다지 크지 않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박승 한국은행 초청으로 시중은행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한은에서 열린 월례 금융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정보기술(IT)과 조선, 철강, 자동차 등 주력산업이세계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3년째 지속되는 달러약세에도 불구, 수출이 견실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원화절상과 유가상승의 부정적 영향이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은행장들은 또 각종 경제지표의 움직임에 비춰볼 때 경기회복세가 점차 가시화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다만 수출관련 업체를 제외한 많은 중소기업들이 환리스크에 무방비인데다 대기업이 환율부담을 전가하는 경우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러한 중소기업 경영환경의 악화가 고용사정을 지연시키는 요인이라고 참석자들은 지적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