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 풍기~단산도로 15일 전 구간 조기 개통

총연장 9.42㎞ 512억 투입···부석사 운행시간 20분 단축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3일 20시01분  
영주 풍기~단산 간 도로가 15일 광복절을 기념해 전 구간 조기 개통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영주시 풍기읍 산법리~단산면 옥대리까지 총연장 9.42km에 대해 지난 2008년부터 9년간 512억 원을 투입했다.

당초 올해 말 준공 예정이었으나 지역주민들과 부석사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고자 조기 개통한다.

풍기읍에서 단산면 부석사로 가는 길은 꼬불꼬불한 2차로 도로로 주민불편이 많았으나 이번 개통으로 4차로 확·포장 도로로 새롭게 변모해 교통사고 위험 해소와 20여분의 시간 단축으로 지역주민과 영주시를 찾는 관광객들도 한층 편리해졌다.

특히 개통구간 내 순흥, 읍내 회전교차로 설치로 일반 교차로에 비해 교차로 대기시간이 줄어 공회전·연료소모 감소,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운영유지비 절감으로 이어져 녹색교통을 실현하고 있으며 교통사고 예방 등 다양한 이점이 있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 구간은 그동안 도로 폭이 협소하고 굴곡이 심해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높았으나 완전 개통됨에 따라 영주시에서 부석사로의 접근성이 향상되고 이동시간이 단축돼 도로를 이용하는 지역주민들과 외부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 될 것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