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자금·성추행···대구은행, 잇단 악재로 홍역

경찰, 은행장 비자금 의혹 내사
성추행 혐의 간부직원 수사는 여직원 진술 거부로 어려움 겪어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1일 20시40분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회 등 54개 지역 시민단체는 지난 10일 대구은행 제2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직장 내 성추행사건 치유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북일보 자료사진.
박인규 대구은행장에 대한 경찰의 내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비정규직 여직원 성추행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결론부터 말하면 수사는 난항을 겪고 있다. A 부부장과 B 차장, C 과장, D 과장 등 4명 중 C 과장에 대해서만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달라는 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긴 상태다. 정직 6개월 및 재택근무 징계를 받은 C 과장은 올해 3월께 수성구에 있는 술집에서 여직원의 몸을 만지고 입술을 맞추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경찰청 여청수사계 관계자는 “C 과장이 혐의 전체를 시인했다”고 말했다.

여직원에게 강제로 입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은 A 부부장과 B 차장과 관련해서는 피해여직원이 진술 자체를 거부해 수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여직원은 “이미 잊었다. 사생활을 건드리지 마라”면서 수사팀의 전화조차 완강하게 거부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파면 징계를 받은 D 과장에 대한 수사는 양측의 공방만 이어지고 있다. 술에 만취한 여직원을 강제로 모텔로 끌고 가는 등 혐의의 정도가 심각한 경우인데, 서로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거짓말 탐지기 조사도 벌였는데, D 과장은 일정하지 못한 맥박 때문에 조사 불능 판단이 나왔고 여직원의 경우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작년 1월에 벌어진 일이어서 폐쇄회로(CC)TV 등의 증거가 없는 데다 양쪽 주장 모두 일리가 있어서 추가 조사를 통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등 여러 가지 의혹을 담은 투서가 8월 초에 들어왔고,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경찰은 구체적인 의혹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했지만, 박 행장이 고객에게 사은품으로 주는 상품권을 법인카드로 구매한 뒤 현금으로 바꾸는 속칭 ‘상품권깡’으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게 의혹의 요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원, 검찰청, 경찰청, 의료,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