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 반입됐지만 반대단체 투쟁은 계속"

작전운용체계 가동 임박 전망···성주·김천 주민 전면 중단 촉구·보상책 명료하게 밝혀줄 것 요구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0일 18시42분  
사드 기지 오가는 미군헬기 8일 오후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미군헬기가 오가고 있다. 미군은 앞서 7일 기존의 사드 발사대 2대에다 4기를 추가 배치했다. 연합
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발사대의 전격적인 반입이 이뤄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이 폭풍이 휘몰아치듯 거친 하루가 지나면서 허탈과 분노의 시간이 교차했다.

지난 7일 오전 8시 30분께 사드 잔여발사대 4기가 반입되는 과정에서 400여 명의 성주, 김천지역 주민과 원불교, 반대단체 등에서는 해산작전을 위해 투입된 8천여 명의 경찰과 힘겨운 투쟁을 벌여야 했다. 이 과정에서 30여 명의(주민은 70여 명 주장)주민과 경찰이 다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와 6차 핵실험 도발로 안보 상황이 엄중해져 사드 임시배치가 최선의 조치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사드반대 주민 등은 이튿날인 지난 9일 사드저지 소성리 종합상황실을 통해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란 반박 성명을 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아야 한다.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다면 사드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북한이 7월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발사하자 문 대통령을 바로 다음날 ICBM과 아무런 관계없는 사드 발사대를 추가 배치하도록 지시한 것은 사드 배치를 위한 핑계였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방어에 아무 쓸모가 없고, 미중 분쟁이 발생할 경우 1차적 표적이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보다 엄격한 일반 환경영향평가’는 빈말이 됐으며, 제주해군기지 사례 등에서 보듯이 국가 안보를 빌미로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수행한 경우가 없었고, 원불교에 대한 성지보호는 모독이며, 평화적인 집회관리, 위로와 보상 운운은 국민기만으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국의 압력 작용을 밝히고, 사드 가동과 부지공사 전면 중단을 선언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는 별개로 성주와 김천지역은 사드보상에 대해 구체적이고 보다 확실한 정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정부에 다그치고 있는 형국이다.

이들 지역 다수주민은 사드배치에 대한 정부의 안보정책에는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그간의 지역 피해와 함께 “미래발전에 악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까” 하는 걱정도 함께 내보이고 있다.

한편 경북 성주군 미군 사드기지에 1개 포대 구성이 완료되면서 작전운용체계 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성주 기지는 현재 그 동안 헬기와 육로를 이용해 지원시설 장비와 자재, 그리고 사드 운용에 필요한 유류 등이 반입됐으며, 임시 패드 설치가 완료되는 시점인 이달 중에는 사드의 본격 운영이 가능할 것이란 전문가의 분석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