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린대 응급구조과, 3년간 소방공무원 73명 배출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1일 21시07분  
선린대(총장 변효철)는 최근 3년간 중앙소방학교 및 지방소방공무원 특별채용 시험에서 응급구조과 졸업생 73명(2015년-28명, 2016년-23명, 2017년 상반기-22명)이 합격했다고 밝혔다.

입학정원 64명(2017년)인 선린대 응급구조과는 졸업생의 40% 이상이 소방·해양경찰·법무부교정직 공무원으로 배출했다.

또 소방직 공무원 채용에 필수 요건인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실시한 1급 응급구조사 국가자격시험에서 두 차례 전국수석을 배출하고 3년 연속(2014년, 2015년, 2016년) 100% 합격이라는 성과를 이뤘다.

이와 함께 졸업생 전문성강화를 위해 4년제 학사학위취득이 가능한 전공심화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미국심장협회와 대한심폐소생협회가 지정한 ‘재난안전시뮬레이션교육센터’를 영남권에서 유일하게 운영하며 기본심폐소생술(BLS), 전문심장소생술(ACLS), 한국형 전문심장소생술(KALS),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 내 응급의료체계 발전과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김병용 응급구조과 학과장은 “선린대의 정신인 ‘선한 사마리아인’의 봉사정신을 바탕으로 국가와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인성과 지성을 겸비한 응급구조사를 배출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5년 대구·경북권역에 개설돼 올해까지 1천여 명의 졸업생들을 배출한 응급구조과는 대학교수, 중앙소방본부(119구급대), 해양경찰, 법무부교정직 공무원, 전국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와 공기업(한국수력원자력,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및 대기업 안전센터(포스코, 현대제철,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및 계열사, 엘지전자 및 계열사, 금호타이어, GM대우 등) 등 다양한 곳에서 응급구조사 양성과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