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의회·부산시의회 '지방분권 토론회' 개최

지방분권 토론회, (사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3일 18시01분  
경북도의회 지방분권추진특별위원회는 13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부산광역시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와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한 지방분권 토론회를 열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지방분권추진특별위원회는 13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부산광역시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와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한 지방분권 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2월 21일 부산시의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답방형식으로 이뤄졌으며, 특히 내년도에 이뤄질 헌법개정을 앞두고 지방분권과 지역균형 발전의 지혜를 모으고 지방분권운동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상구 경북도의회 지방분권추진특별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공한수 부산시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장의 인사말, 도의회 고우현 부의장과 부산시의회 백종헌 의장의 축사, 마지막으로 최근열 경일대 교수의 ‘새 정부 지방분권의 추진과제 및 방향’ 주제발표와 특위위원들간 상호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고우현 도의회 부의장은 축사에서 “지방자치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이 선결과제이며, 양 시·도의회가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공동전선을 구축하여 서로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최근열 경일대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그동안 각 정부별로 추진한 지방분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지방자치는 중앙 위주의 사무배분 및 재원체계, 국가사무와 지방사무의 관계 모호, 조례제정권의 한계 등으로 중앙정부에 종속될 수밖에 없는 기형적 구조”라고 지적했다.

특위위원들은 경북도의회와 부산시의회가 서로 일치단결해서 중앙정치권을 강하게 압박해서 내년도에는 기필코 지방분권형 헌법개정을 이루자고 결의했다.

이상구 도의회 지방분권추진특별위원장은 “과도한 중앙정부의 권력집중은 지방의 자주 재정권과 입법권, 자주 조직권 등이 없는 반쪽짜리 지방자치를 만들고 있고, 이로 인해 서울과 수도권은 더욱더 비대해지고 지방은 자원분배의 왜곡으로 거의 아사상태에 놓여져 있다”며 “새정부가 출범하고 내년도에 헌법개정을 통해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 개헌을 공언한 이 시점은 지방분권 개헌을 현실화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