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야···문 대통령 "뼈를 깎는 혁신 필요"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3일 18시01분  
문 대통령, 해양경찰 박수받으며 입장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인천 중구 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입장하며 참석한 해양경찰의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해경에 “뼈를 깎는 혁신으로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시 해경부두에서 가진 기념식 치사에서 세월호 참사 이후 해체됐던 해경이 부활한 만큼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며 국민안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독도 이어도 등 경비를 강화하고 외국어선 불법조업도 엄중단속, 해상·해양 안보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며 해경의 아픈 지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문 대통령은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내리지 않은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들은 지금도 묻고 있다”며 “해경이 세월호 참사 이후 많은 노력을 해왔다는 것을 잘 알지만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를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하여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며 해수부, 행정자치부, 국토교통부, 소방방재청, 해군,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 국가기관들과 공조하는 현장지휘체계 구축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독도, 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하여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외국어선의 불법조업 차단, 연안 안전사고 예방체계 강화, 해양오염 방제, 경찰청과 해경사이 수사기능 정상화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노력을 통해, 바다에서 일어나는 모든 재난과 재해를 예방하고 우리 국민을 완벽하게 구조해내는 든든한 해양경찰로 우뚝 서리라 믿고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참석 전 고(故) 이청호 경사와 오진석 경감 흉상에 헌화, 묵념했다. 이 경사는 2011년 12월 중국 어선을 나포하는 과정에서, 오 경감은 2015년 8월 영종도 해상 불법 묘박(닻을 내림) 선박과 충돌해 각각 부상을 입고 치료 중 사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