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18일 뉴욕 출국···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

한·미·일 3국 정상회담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7일 21시03분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3박 5일간 일정으로 18일 미국 뉴욕 방문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이번 뉴욕 방문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참가국 정상과 회담하는 등 유엔을 무대로 한 다자 간 정상외교에 나선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지난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 D.C.를 방문한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각) 뉴욕 도착 직후 곧바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회동한뒤 뉴욕·뉴저지 지역 동포와 간담회를 갖고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하는 동포들의 노력을 치하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튿날인 19일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와 IOC 간 긴밀한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3개국 주요 정상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마친 뒤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인 애틀란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여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과 수상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한국 경제를 대외적으로 설명하는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를 계획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후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행사에 참석, 한국에서 열리는 글로벌 스포츠이벤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의 마지막날인 21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한·미·일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의 대외정책을 소개하고 북핵 문제 등 주요 글로벌 현안에 대한 정부의 대응 기조를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마친 뒤 오찬을 겸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오찬을 겸해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동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현지 일정을 모두 마치고 나면 한국 시간으로 22일 귀국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