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너의

이준규 등록일 2017년09월20일 17시55분  
지금쯤 너의 소금 뿌린 생선은 지글지글 휘고 있을 것이다

남자의 시선이 보도와 차도의 인조물에 튕긴다

그늘을 찾는 겁먹은 몸

멀리 아지랑이를 뚫고 유행의 여자가

서늘하게 다가온다

아침을 잊은 끼니가 두리번거리며 웃는다

생을 전당잡히고 풍경을 삼킨 죄

강간에 실패하고 개망신 당하고 싶은 오후

추문은 영광이 되리니




감상) 아무도 등 떠밀지 않았지만 그 길로 갔다. 손가락들이 머리꼭대기에서 휘돌았지만 어느 순간 아무 것도 아닌 추억일 뿐, 추문은 잠시다. 기름에 지글지글 끓는 듯 온 몸이 오그라든 적 있더라도 잠시다. 추억은 아름다울 뿐, 그래서 실패하더라도 가끔은 시도해보는 것이다 추문 속으로….(시인 최라라)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