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암선열공원 ‘제7 국립묘지’ 지정

전국 최초 독립운동가 전용···법률 개정안 통과
대구시, 내년 2월까지 잔디 교체 등 대대적 정비

김정모·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21시45분  
신암.jpeg
▲ 28일 오후 대구시 동구 신암동 신암선열공원 모습. 신암선열공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관련 법률안 통과로 7번째 국립묘지가 됐다. 연합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로 사망한 경북대구지역 독립운동가들의 공동묘지인 대구 신암선열공원이 전국 최초로 독립운동가 전용 국립묘지로 승격 지정됐다.

국회는 28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신암선열공원은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 국립4.19민주묘지,국립3.15민주묘지, 국립5.18민주묘지, 국립호국원에 이어 국내 7번째 국립묘지로 신규 지정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이 법안은 신암선열공원을 새로 지정하고, 신암선열공원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로서 사망한 사람을 안장 대상자로 명시했다.

이번 국립묘지 개정 법률안은 공포 후 6개월 이내에 시행돼 내년 4월 중으로 특화 국립묘역으로 탄생된다.

신암선열공원은 앞으로 시신이나 유골이 없거나 찾을 수 없는 독립운동가의 위패와 영정을 봉안할 수 있는 특화 국립묘지로 단장된다.한편 대구시는 ‘제7 국립묘지’로 지정된 신암선열공원을 내년 2월까지 16억 원의 예산을 투입, 대대적으로 정비키로 했다.

신암선열공원은 1955년 당시 대구 남구 시립공동묘지 일대에 산재 돼 있던 독립운동유공자묘역을 현 위치(대구 동구 신암동 소재)로 이전했으나 지난 전두환 정권 당시 아파트단지로 개발이 추진됐으나 지역시민운동세력들의 묘역 수호 등 우여곡절끝에 존속됐다.

1만23㎡(3천37평)의 면적에 48명의 독립유공자와 독립운동 공적이 미비한 미서훈자 4명이 안장된 우리나라 최대 단일 독립유공자묘역으로 독립운동 관련중요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영남 유림에 뿌리를 둔 대구·경북지역 출신 독립운동가의 위패와 영정을 봉안하는 등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위한 우리나라 대표적 상징시설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1005676_285259_4557.jpg
정태옥 국회의원
한편 대구시는 ‘제7 국립묘지’로 지정된 신암선열공원을 내년 2월까지 16억 원의 예산을 투입, 대대적으로 정비키로 했다.

우선 1만2천950㎡에 이르는 묘역 잔디를 교체하고 잔디에 물을 주는 스프링클러와 배수시설을 정비할 계획이다.

또 공원 안 보행로 4천330㎡를 재포장하고 4곳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다.

이 밖에 관리사무소 및 화장실 리모델링, 도로변 담장 보수·도색, 외곽 울타리 교체, 휴식공간인 육각 정자(4개) 조성 등에 나선다.

신암선열공원은 3만6천800㎡ 터에 독립유공자 52명 묘역과 참배시설인 단충사(113㎡), 관리실(450㎡) 등이 있다.

과거 남구에 흩어져 있는 독립유공자 묘 7기를 1955년 이곳에 이전한 이후 2005년까지 묘가 52기로 늘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