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4차 산업혁명과 제조업의 미래' 특별세션 개최

제18회 세계지식포럼 일환…세계적 석학·기업인 등 300여명 참석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18일 18시28분  
▲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과 제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경상북도 특별세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북도는 1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18회 세계지식포럼의 일환으로 인공지능, 3D프린팅, 전기자동차, 첨단소재, 스마트 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 ‘4차 산업혁명과 제조업의 미래’를 주제로 경상북도 특별세션을 가졌다.

경북 4차산업혁명 전략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관용 도지사, 포항공과대학 김도연 총장, (주)나노 신동우 대표이사를 비롯해 지역 기업인들과 연구기관, 대학, 일반참가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제조업의 미래에 대한 뜨거운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강태영 전 포스코 경영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은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인공지능 전문가인 닉 보스트롬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 유럽 최대의 글로벌 기업컨설팅 전문기업인 드니 드푸 롤랜드버거 부회장, ‘3D프린팅의 신세계’의 저자 호드 립슨 미국 콜롬비아대 교수, 경북도를 대표한 이재훈 전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파괴적 혁신’을 주제로 자신의 전문영역을 바탕으로 세계 제조업의 변화와 우리 제조업이 나갈 방향을 제시했다.

경상북도 4차산업혁명 국제포럼
두 번째 세션은 세계적인 미래기술분석지 MIT 테크놀리지 리뷰의 발행인인 엘리자베스 브램슨 부드로 CEO가 좌장을 맡고 세계 최대의 화학회사 전문기업인 짐 맥길베니 다우 아시아태평양 회장, 세계 최초 3D프린팅 자동차 생산기업의 존 로저스 미국 로컬모터스 CEO, 다국적 컨설팅 기업인 이그나시오 가르시아 알베스 미국 아서디리틀 회장, 경북도를 대표한 서석환 포스텍 교수 등이 ‘스마트팩토리’를 주제로 세계적인 흐름과 우리의 과제를 도출했다.

김관용 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은 IT산업 중심의 융·복합이 대세이며 우리 기업들의 발전여부는 산업의 세계적인 흐름을 얼마나 빨리 잡느냐가 관건”이라며 “앞으로 우리 기업들이 나아갈 방향을 찾기 위해 최첨단 산업을 이끌고 있는 세계적인 명사들을 모시고 포럼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