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한 트럼프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맞이해야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6일 19시27분  
7일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두고 찬성하는 보수성향 측과 반대하는 반미(反美) 성향의 단체들이 곳곳에서 시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돼 청와대가 긴장하고 있다.

청와대는 트럼프의 방한에 예고된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 집회를 삼갈 것을 우회적으로 당부했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입국해 한국을 떠나는 순간까지 가용한 경찰력을 총동원해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간 서울에는 최고 수위인 ‘갑(甲)호 비상령’을 내리고, 경기·인천지역에는 경계강화를 발령한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한 집회 신고는 대부분 한국진보연대·민주노총 등 220여 개 반미·진보 성향의 단체들로 구성된 ‘노(NO) 트럼프 공동행동’이 한 것이다. 경찰은 이 가운데 28건에 대해 경호 및 안전상의 이유로 제한, 2건에 대해선 금지 통고를 했다. 금지 및 제한통고를 내린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이다.

헌법상 집회의 자유가 보장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 방한에 대한 시민단체들의 찬반시위도 막을 수는 없다. 다만 집회는 평화적이고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이다. 일부 단체들이 대규모 ‘반미 반 트럼프’ 시위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

이번 이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벌어지는 시위가 국익에 반하는 결과를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여야 한다. 지난 8월 용산 미군기지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모형을 불태운 데 이어 지난 14일 부산에서 열린 미국 해군 창설 242주년 기념식장에선 북한의 김정일이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할 때 쓴 ‘DOTARD’(노망난 늙은이)라는 피켓이 나온 적이 있다.

오죽하면 민주주의 정치를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5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환영’을 당부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겠는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손님을 환대하는 것은 대대로 이어져 온 우리의 전통”이라면서 “국민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 따뜻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은 김정은의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안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면이다. 시위단체들은 위기에 처한 안보 문제를 생각해가며 집회의 자유를 누릴 것을 기대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