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비의 고장 4개 도시 손잡고 지역 관광 살린다

안동시,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사업 추진
5년간 31억5천만원 사업비···불편사항 개선·볼거리↑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21시05분  
안동댐 월영교 야경
안동시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의 선비이야기여행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역관광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3~4개 지자체를 관광권역으로 묶어 집중 발전시키기 위한 5개년 사업이다.

10개 권역으로 구성돼 있으며 안동은 대구, 영주, 문경과 함께 ‘선비이야기여행’권역으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에 따라 시는 국·도비를 포함해 5년간 총 31억5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관광 품질을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1차 연도 사업으로 관광객의 주요 불편사항인 관광안내소, 공중화장실, 관광 안내지도판 개선사업과 관광 홍보미디어(공공와이파이 설치 등)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안동의 대표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는 월영교의 관광안내소를 새롭게 정비하고, 하회마을 관광안내소 편의시설 개선, 주요관광지 공공와이파이 설치, 특히 주요 축제 및 공연을 생중계하는 송출기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안동, 대구, 영주, 문경의 선비이야기여행 권역통합 사업으로 시범투어버스 사업, 관광패스 사업, 선비이야기여행 관광포럼, 문화관광해설사 역량강화, 테마 청년선비 해설사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가운데 문화관광해설사 역량 강화를 위해 수도권 관광트렌드 및 친절서비스 함양, 선비이야기여행 권역통합 안내서비스 등의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지역의 관심 있는 청년을 활용해 시범사업으로 ‘테마 청년선비 해설사 육성사업’을 실시해 새로운 관광 트렌드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시는 내년부터 관광 인프라를 위한 시설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월영교 야간경관사업과 주요관광지 버스정거장 DID(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대한민국 테마10선 ‘선비이야기여행’사업을 통해 우선적으로 관광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연차적으로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관광 인프라를 개발하여, 장차 안동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