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패싱 없다"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폐지···대북 공조 재확인
文 "최첨단 군사 정찰자산 획득·개발 협의 시작"
한·미 세번째 정상회담···북핵·FTA 개정 등 논의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21시05분  
대화하는 한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단독정상 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한미 군사 협력과 관련해“자체 방위협정 협력을 전례없는 수준으로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같은 사실을 공표했다. 관련기사 2면

양 정상은 공동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동맹의 굳건함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며 “북핵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정착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한미가 앞으로 합리적 방위비 분담해 연합방위 태세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햇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와 인근 지역으로의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키로 했다”며 “한국의 최첨단 군사 정찰자산 획득과 개발을 위한 협의도 즉시 개시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진지한 대화에 나설 때까지 최대한의 제재·압박을 가한다는 기존 전략을 재확인했다”며 “동시에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면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음도 확인했다. 이런 공동의 접근 방법을 토대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유롭고 공정하며 균형 있는 무역 혜택 누리기 위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협의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리아 패싱’과 관련해 “(미국이) 한국을 우회하는 일은 없다”고 “한국은 굉장히 중요한 국가”라고 말했다.

이날 한미 정상의 기자회견엔 80여명의 내외신 기자가 참석, 질의응답을 벌였다.

‘북한 위협이 해결될 수 있다고 했는데, 성공했다고 생각하는가, 북한과의 직접적 대화에 나설 수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성공 여부를 얘기하기 어렵다”면서 “아직 카드를 다 보여줄 수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의 대적할 수 없을 만큼의 힘을 봤다고 본다”며 “전례 없이 항공모함과 핵잠수함 등 강력한 전력이 주변에 배치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의 군사적 증강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상당한 자산을 획득하기로 이야기 했다”며 “전투기든 미사일이든 미국의 전략자산은 훌륭하고, 한국에도 필요한 부분”이라고 첨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질문에 대해 “내일 중국에서 만나게 될텐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북한 문제 해결에 굉장히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러시아도 마찬가지로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답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