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치냉장고 꼼꼼히 따지세요"···온도성능·전력소비 천차만별

소비자원, 선호도 높은 제품 평가

하경미 기자 jingmei@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21시02분  
김장철이 다가오면서 김치냉장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시중에 판매하는 김치냉장고의 월간 소비전력량이 최대 1.8배나 차이 나는 등 품질 차이가 커 소비자들은 꼼꼼하게 비교한 후 구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삼성김치냉장고’를 비롯해 ‘LG DIOS 김치톡톡’·‘대유위니아 딤채’·‘동부대우전자 클라쎄’ 등 스탠드형 4개 제품을 대상으로 김치 저장온도성능과 월간소비전력량 등을 시험 평가했다.

김치냉장고 주위온도가 32℃일 때 소비전력량을 측정한 결과, LG전자의 LG DIOS 김치톡톡이 21.5Kwh로 가장 적었는데, 에너지 비용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월 3천440원이었다.

반면 동부대우전자의 클라쎄는 39.3Kwh로 월 6천288원이나 소요돼 제품 간 최대 1.8배 차이 났다.

다만 주위온도가 25℃ 일 때는 제품마다 12.9~15.7Kwh로 차이가 작았다.

또한 주위온도가 변할 때 소비전력량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제품은 동부대우전자의 클라쎄로 외부온도가 25℃에서 32℃로 오르면 소비전력량은 185%나 급증했다.

냉장고 저장실 내 김치 용기 각각의 저장온도를 설정온도와 비교해 차이 나는 정도를 평가한 ‘최대 온도 편차’에서는 삼성과 LG전자 제품이 1℃ 미만으로 작아 우수했으며 동부대우전자 제품은 1.5℃ 미만으로 양호 수준을, 대유위니아는 보통에 머물렀다.

소음도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유위니아와 삼성전자 등 2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소음이 작아 우수했으며, 동부대우전자와 LG전자 등 2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김치 용기의 내부온도를 일정 온도 이하로 냉각시키는데 걸리는 시간을 나타내는 냉각속도는 삼성전자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대유위니아와 LG전자 등 2개 제품은 양호, 동부대우전자 제품은 보통이었다.

이 밖에도 김치 용기가 떨어졌을 때 충격을 받는 정도와 김치냉장고가 넘어질 위험이 있는지, 감전 우려를 확인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부대우전자만 제품에 김치 용기 총 용량 표시를 하지 않았지만, 향후 제품에 표시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라면서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제품에 대한 안정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미 기자

    • 하경미 기자
  • 정경부 차장대우입니다. 유통과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