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지진 피해 이재민, 임대 주택으로 첫 이사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등록일 2017년11월22일 20시10분  



포항지진 발생 이후 대피소에서 생활하던 이재민들이 22일 임대주택으로 이사를 시작했습니다.

지진피해를 본 포항시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 22가구 주민은 지진 이후 일주일 동안 대피소에서 생활하며 지내오다 이날 LH(한국토지주택공사)임대아파트인 장량동 휴먼시아 아파트로 보금자리를 옮겼습니다.

장량동 휴먼시아 아파트는 오전부터 이삿짐을 나르는 주민들로 분주했습니다. 오후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도 이재민들의 이삿짐을 같이 나르며 이사를 도왔습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그간에 저희 들이 모든 분들과 함께 빨리 준비를 해서 오늘 첫 입주를 시작을 했습니다. 부디 이 보금자리에서는 금번 지진 피해 같은 그런 어려움도 겪지 않고 좋은 일들만 많이 생기고 그간에 겪었던 마음을 잘 치유하셔서 조금 더 행복하고 희망 있는 삶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그런 간절한 마음입니다.

김희숙 / 입주민
그동안 불안한 생활을 하다가 여기에 와서 감사하고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분들도 빨리 집을 구하셔서 안정된 생활을 하셨으면 좋겠어요.


짐을 옮긴 이재민들은 방을 살펴보며 새 보금자리를 어떻게 꾸밀지 고민해봅니다.

임대주택은 휴먼시아 71가구, 남구 청림동 우성한빛 25가구, 오천 보광아파트 54가구, 연일 대궁하이츠 10가구 등 160가구로 즉시 입주가 가능합니다.

휴먼시아는 22가구 외에 아직 49가구가 남아있어 조만간 주민 신청을 받아 나머지 아파트와 함께 배정할 계획입니다.

대부분의 이재민들은 흥해읍에서 가까운 휴먼시아 아파트로 가기를 원해 희망자가 많으면 추첨으로 결정합니다.

포항시는 이사를 하는 이재민 가구마다 100뭔을 주기로 하고 이사전문업체 10곳을 확보해 부편이없도록 지원합니다.

이재민들은 수도와 저닉료 가스비 같은 생활비만 부담하고 최대 2년까지 이곳에서 살 수 잇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