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지진 피해 복구 예산 1천387억원 확보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06일 20시15분  
11.15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시 북구청사 건립 등 공공시설물 복구 및 지진대피시설 확충 예산 1천387억 원이 확보돼 내년에만 587억5천만 원이 투입된다.

6일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과 포항시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예산 중 지진 관련 사업예산 1천387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진 발생 이후 포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 중앙정부에 지진피해복구 예산을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한편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예결위원장 및 예결위에 대한 적극적인 설득 끝에 당장 시급한 공공시설 복구 및 재난대피시설 예산을 확보하는 성과를 얻어냈다.

이번에 확보된 지진 관련 예산 1천387억 원중 1천131억 원은 북구청사 건립비(108억 원)와 양덕정수장 복구(224억 원) 등 공공시설물 피해복구비 1천131억 원과 다목적 재난대피시설(250억 원) 및 지진단층 속도구조 통합모델 개발사업(27억5천만 원) 등 지진 관련 대피 및 연구사업비다.

한편 정부는 11.15지진피해(포항 포함 2개 시·도 9개 시·군·구) 복구비를 1천445억 원으로 확정하고 이 중 75.5%인 1천91억 원을 국비로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의연금은 배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12월 중 배분 예정이며, 내년 3월까지 ‘지진방재개선TF’운영, 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