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낙연 총리 "국가안전대진단 3월 말이후 2주일 정도 연장"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21일 20시10분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총리 자문기구인 국민안전안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국가안전대진단을 3월 말이후 2주일 정도 연장해야 할 것 같다. 현재 진척도는 약 25%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민안전안심위원회 3차 회의에서 “국가안전대진단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하자는 원칙을 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총괄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도입됐다.

이 총리는 “제게 온 문자메시지에 ‘예년보다 확실히 세게 하더라’라는 얘기가 있는 것으로 봐서는 제대로 하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어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진단실명제 도입,점검·진단 결과 공개,지자체별 안전도 평가제 도입을 추진하는 점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특히 안전도 평가제와 관련해 “그렇게 해야 지자체장 선거 때 그것이 쟁점이 되고, 현직 단체장들이 바짝 긴장해서 안전도를 챙기는 압박, 계도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2014년 5월 장성요양병원 화재 당시 병원의 스프링클러 의무화가 논의됐으나, 병원 측에서 그럴 돈이 없다고 하소연해 병원은 빼고 요양병원만 했다”고 지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