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동대, 통일한국 준비 남북 대학 '맞손'

한동대-北 평양과기대 만나···공동 연구·협력 방안 논의
식량·보건·환경 우선 협력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22일 20시50분  
한동대 장순흥 총장과 평양과기대 전유택 총장, 두 대학 보직 교수들은 지난 3월 13일과 21일 한동대에서 만나 협력 가능한 공동 관심 사항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한동대 제공
한동대학교는 북한 평양과학기술대학과 공동 연구 협력을 추진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과 평양과기대 전유택 총장, 두 대학 교수들은 지난 13일과 21일 한동대에서 만나 협력 가능한 공동 관심 사항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회의에는 두 대학 총장을 비롯한 한동대 이재영 산학협력단장, 박영춘 한동통일한국센터장, 박원곤 국제처장과 평양과기대 김필주 농생명대학장, 이병무 치과대학장, 최세열 지식산업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두 대학은 앞으로 통일 한국을 준비하기 위해 △북한 식량 △보건 △환경 분야 개선 등 3가지 사업을 우선 협력키로 했다.

장순흥 총장은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대학, 한동대가 평양과기대와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나갈 수 있어서 참 기쁘다. 우리 한동인들이 통일에 대해 귀한 사명감을 가지고 비전을 수립하는 좋은 시간이 되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평양과기대는 대동강 남쪽 평양시에 있는 남북합작 이공계 특수대학이다.

한국 기독교 단체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 북한 교육성과 공동으로 설립한 대학으로 2010년 10월 개교했다.

북한 내에서 유일하게 전 과목을 영어로 가르치며 자본주의 경제와 경영을 가르치는 국제대학이다.

지금까지 학부생 400명과 대학원생 120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평양과기대는 현재 5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