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양군, 기대수명 78.9세···전국서 가장 낮아

서울 83.3세로 가장 높아···대구, 81.7세 경북, 81.0세 집계
건강형평성학회, '건강 불평등 현황'···건강수명 64.8세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26일 21시19분  
20180326.jpg
▲ 한국건강형평성학회는 26일 '17개 광역시도 및 252개 시군구별 건강불평등 현황'을 발표했다.
조사 내용을 보면 17개 시도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83.3세였고,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으로 80.7세로 서울보다 2.6세 적었다.연합
경북 영양군이 전국 252개 시·군·구 가운데 기대수명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사는 기간이 가장 긴(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 차이가 큰) 시·군·구 10곳 중에 8위에 올랐다.

기대수명은 0세의 출생아가 앞으로 몇 살까지 살 것인지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로 평균수명이라고도 말한다. 건강수명은 기대수명 중 건강하게 삶을 유지한 기간을 뜻하며, 사망과 유병을 종합한 건강수준 지표가 된다.

26일 한국건강형평성학회가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252개 시·군·구별 건강 불평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영양군의 기대수명은 78.9세로 가장 높은 지역인 경기도 과천시(86.3세)와 7.4년이나 차이가 났다. 건강수명도 61.9세로 252개 시·군·구 중 247번째 수준에 그쳤다.

영양군은 또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 차이가 16.9년이나 돼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사는 기간이 252개 시·군·구 중 8번 째 긴 것으로 확인됐다. 봉화군도 16.7년으로 10위에 랭크됐다. 성주군(10년)은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 차이가 10년으로 짧은 편에 속했다.

17개 광역시·도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83.3)로 확인됐고, 대구는 81.7세, 경북은 81.0세로 집계됐다. 건강수명 역시 서울이 69.7세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대구는 66.0세, 경북은 64.8세였다. 가장 낮은 경남은 64.3세로 확인됐다.

남성 소득 하위 20% 집단의 기대수명이 2013년도 북한 남성 평균 기대수명인 68.7세보다 낮은 지역으로 군위군과 영양군이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광역시·도별로 소득수준 간 건강수명 격차가 가장 큰 시·군·구로 서울 종로구가 14.4년으로 가장 높았고, 대구 수성구가 14.1년으로 부산 해운대구(17.5년) 다음 수준으로 집계됐다. 경북 예천군도 16.7년으로 격차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