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국방부·사드반대주민 극적타협…공사 재개 추후 협의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2일 21시02분  



경찰과 사드배치 반대 단체들이 12일 사드기지 입구인 성주군 소성리 진밭교에서 충돌했습니다.

그동안 사드배치 반대단체들이 막아왔던 소성리 마을 회관 앞 도로를 내어준 이들은 진밭교에서 알루미늄 막대기로 만든 격자형 공간에 한 명씩 들어간 뒤 녹색 그물망을 덮어쓴 150여명이 사드기지 내 공사와 자재 반입 차량 진입을 막았습니다.

서로서로의 손을 긴 통으로 연결하는 인간 사슬로 경찰의 접근을 막기도 했습니다.

수차례 경고방송 후 오전 10시 35분 3천 여 명의 병력을 동원해 강제해산에 나선 경찰은 격자형 공간의 시위 참가자 해산과 부상 위험이 큰 인간 사슬에 막혀 해산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만약에 대비해 경찰은 진밭교 아래 계곡에 에어매트를 설치했고 국가인권위원회 직원 5명도 양측의 안전 보장을 위해 현장에서 중재역할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주민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일부 경찰도 다쳤습니다.

스탠드 업
경찰이 강제해산에 나선지 네 시간 만에 주민들과 국방부가 타협하면서 주민들도 집회를 풀고, 경찰은 철수했습니다.



일단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놓고 서로 대화하고 충돌하지 않기로 협상을 한 것입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늘은 트레일러 12대만 기지에 보내 작년 11월 반입한 포크레인, 불도저, 지게차 등을 빼내기로 했습니다.

오늘 반입 예정이던 덤프트럭은 이번 주말까지 사드기지에 들여보내지 않고 앞으로 다시 협상하기로 했습니다.

박철주/사드원천무효 소성리 종합상황실 상황실장
앞으로 목 금 토 일까지 병력을 여기에 주둔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 월요일 부터는 차후 저와 다시 또 세세한 부분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애초 트레일러 외에 덤프트럭 8대, 안내 차량, 구난차량 등 15대로 골재류(모래와 자갈 등)를 사드기지로 실어 나를 계획이었습니다.

사드기지 마을에 경찰력이 투입된 것은 지난 해 세 차례, 올해는 처음입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