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북구청, 전국 최초 지능형스마트관제시스템 운영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23일 09시28분  
▲ 대구 북구청 CCTV 통합관제센터가 최근 지능형 스마트관제시스템을 구축한 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북구청 제공.
대구 북구청이 전국 최초로 지능형스마트관제시스템을 구축하고 다음 달 3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0월 문을 연 대구 북구 CCTV통합관제센터에는 40명의 관제요원이 4조 3교대로 24시간 근무한다.

그동안 관제요원들은 1100여 대의 CCTV를 모니터해 오다 3년 사이 CCTV가 1500여 대로 늘어나면서 1명이 130~150대를 모니터를 살피고 있다.

행안부 권장 1인당 모니터링 대수 48대 기준을 3배 이상 초과해 모니터링을 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북구청은 지난해 대구시 지능형 CCTV 시범사업에 선정되면서 받은 시 사업비 2억7000만 원과 구비 7500만 원 등 3억4500만 원을 들여 스마트관제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스마트관제시스템은 사람이나 차량의 움직임이 있는 영상만 모니터 화면에 표출해 관제요원이 이상증후가 있는 상황을 집중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템이다.

또 비상벨이 울리는 등 비상 상황시 자동으로 GIS시스템과 연계시켜 지도상의 위치를 제공하고 방범용 카메라 영상을 받아 차량번호를 인식하는 기능도 탑재돼 기존 시스템보다 편리성과 기능성을 한층 높였다.

김성철 북구청 정보통신과장은 “전체 CCTV 중 사람이나 차량 등의 움직임이 있는 경우가 전체 CCTV의 30% 정도로 분석돼 지능형 관제시스템의 관제 효율이 기존 방식보다 3배 정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AI, 딥러닝 기술 등을 활용,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관제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