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에 국내 첫 전기화물차 공장 준공

제인모터스, 하반기 '칼마토' 양산·판매···택배 회사 우선 공급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6일 20시12분  
올해 하반기 대구 국가산단에서 국내 처음으로 출시 예정인 1t 전기화물차 ‘칼마토’. 대구시 제공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국내 첫 전기화물차 공장이 들어섰다.

제인모터스는 오는 17일 달성군 구지면 대구 국가산단 4만 여㎡ 터에 1만7000여㎡ 규모 전기화물차 공장을 지어 준공식을 한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1t 전기화물차 ‘칼마토’ 시범 차량을 택배 회사에 인도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제인모터스는 연 3000대 이상 전기화물차 생산 설비를 갖췄다고 밝혔다.

울산 자동차 부품기업 디아이씨 대구법인인 이 회사는 1t 포터를 개조해 전기화물차를 생산하는 신생 전기자동차 생산 업체다.

이 회사는 국토교통부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전기화물차 인증을 신청한 상태다.

대구시는 인증절차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하반기부터 칼마토 전기화물차 양산과 판매에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칼마토는 택배 회사에 우선 공급하고 단계적으로 일반인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미래형 자동차 선도기술 개발에 4년간 140억 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2016년부터 지역기업 전기차·자율차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화물차 초기 판매를 돕기 위해 쿠팡,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물류회사와 전기차 보급 협약도 했다.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는 앞으로 기존차 개조를 통한 전기차 생산과 전용 플랫폼을 이용한 신차 개발, 초소형 전기차 생산 등으로 전기차 생산도시로 거듭날 것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