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배달음식점 3천 곳 위생점검 실시

6월 27일까지 민관합동 점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3일 17시09분  
경북도는 위생관리가 취약해 식품안전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배달 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다음 달 27일까지 민관합동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최근 혼밥족 증가, 배달앱 보급 등에 따라 전화 및 인터넷 주문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직접 음식이 배달돼 조리, 유통 과정의 위생 정보를 확인할 수 없는 배달앱 등록 음식점 3000여 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조치하고, 법령위반 등 중대한 사항은 관련 규정에 의거 행정처분 등 의법 조치할 계획이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앞으로도 먹거리 소비 패턴 변화에 따라 계절적, 시기적으로 많이 소비되는 업체에 대한 지도 감독을 강화해 나 가겠다”며 “믿고 먹을 수 있는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