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생팀 안동 영문고 야구부, 황금사자기 본선 진출 '쾌거'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3일 21시44분  
지난해 3월에 창단한 안동 영문고 야구부가 창단 1년 만에 42개 고교가 출전해 우승을 다투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본선 대회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지난해 3월에 창단한 안동 영문고 야구부가 창단 1년 만에 42개 고교가 출전해 우승을 다투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본선 대회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24일 서울 목동경기장에서 대구의 강호 경북고를 상대로 32강전 진출을 위한 일전을 벌인다.

안동 영문고 야구부는 경북 북부지역에서 유일하게 지난해 3월 창단했다. 당시 2학년 강병찬 군을 주축으로 23명의 선수로 팀을 꾸려 초대 감독으로 삼성라이온즈 출신 김민우 감독과 타격코치 강민규, 투수코치 이성훈 코치가 팀을 이끌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