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선발은 무너지고 타선은 '침묵'

두산에 2대 8 대패···5연승 후 2연패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7일 21시05분  
5연승으로 기세를 올렸던 삼성라이온즈가 두산베어스에 2연패 당하며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삼성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2-8로 졌다.

선발로 등판한 윤성환이 6.1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 10개의 안타를 내주며 8실점(7자책)으로 무너져 내렸다.

타선도 두산 선발 후랭코프를 공략하지 못하며 무득점에 그쳤다. 후랭코프가 내려간 뒤 2점을 냈으나 따라가기에 역부족이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윤성환은 최주환과 박건우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1사 1·2루 위기에 빠졌다. 두산 김재환에게 우월 2루타를 내줘 2점을 먼저 내줬다. 또한 양의지의 우전 안타와 오재원의 땅볼로 1회에만 3점을 실점하며 기선을 빼앗겼다.

2·3회 삼성은 각각 1점을 더 허용하며 0-5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6회 삼성은 후랭코프가 내려가자 구자욱의 투수 앞 내야안타와 상대 실책, 이원석의 중전 안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두산은 7회 공격에서 다시 3점을 뽑아내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최주환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점수 차가 1-8로 벌어졌고 윤성환이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삼성은 8회 1사 1·2루에서 구자욱 좌전 적시타로 1점 더 추격했지만 더 이상 따라가는데 실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구자욱과 김헌곤이 각각 2안타를 때려내며 힘을 냈지만 선발이 무너지면서 어려운 경기를 치를 수밖에 없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