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르드 코리아' 31일부터 이틀간 영주 질주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9일 21시38분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이틀간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도로 사이클 대회 Tour de Korea 2018 대회가 펼쳐진다
영주시는 오는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이틀간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도로 사이클 대회 Tour de Korea 2018 대회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최하고 투르 드 코리아 조직위원회와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 하는 아시아 최고의 권위와 수준을 자랑하는 국제 사이클 대회다.

이에 따라 대회는 국내외에서 초청된 국제사이클연맹 등록 선수가 28일 군산을 출발해 천안, 영주, 정선을 경유 내달 3일 올림픽공원에서 7일간의 803.8km의 극한의 레이스를 끝마치게 된다.

선수단은 31일 예천~영주간 국도를 달려 오후 2시 30분경 영주 시민운동장에 도착해 지역 내 숙소에서 1박을 한다.

다음날인 6월 1일 오전 9시에 시 민운동장을 출발해 남부육거리, 영주역, 하나로주유소, 원당로사거리, 봉화삼거리, GS칼텍스 등 시내 퍼레이드 후 다시 정선으로 출발한다.

영주시는 선수단을 환영하기 위해 오는 31일 오후 1시부터 시민운동장에서 댄스, 풍물 등 각종 공연과 시민이 함께하는 레크레이션을 진행한다.

또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혈압, 폐활량, 체지방 등을 측정하고 운동처방상담 등 무료건강센터도 운영한다.

김재광 영주시장 권한대행은 “영주시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사이클대회, 마스터즈 사이클, 백두대간 그란폰도 등 전국 단위 사이클 대회 유치와 바이크문화탐방로, 자전거공원 등 인프라를 구축해 누구나 자전거를 즐길 수 있는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