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관용 "신 북방경제시대 속히 실현되길"

시베리아 횡단열차 탑승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30일 18시29분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30일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탑승해 북방초원실크로드 사절단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북방초원 실크로드 개척에 나선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30일 시베리아 횡단열차(TSR)의 출발역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우스리스크 구간을 2시간 20분 동안 탑승, 유라시아대륙을 연결하는 신 북방경제시대가 하루 빨리 실현되기를 기원했다.

이는 지난 24일 한반도 종단철도(TKR)의 조기 개통을 희망하며 진행한 포항-영덕 구간 동해중부선 열차 탑승 행사의 연장선으로, 초원 실크로드를 현장에서 달려봄으로써 지난 5년간 추진됐던 코리아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정리하는 의미가 있다.

김 지사 일행은 열차 탑승 전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과 항만 등 주요 물류시설을 둘러보고 앞으로 도래할 유라시아 시대에 대비해 경북이 선도적으로 준비할 방안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열차 이동 중에는 북방초원실크로드 사절단과 간담회를 통해 정부의 신 북방정책과 연계한 북방경제 초원실크로드 사업의 의의와 향후 방향을 확인하기도 했다.

앞으로 TKR과 TSR이 연결되면 유라시아를 관통하는 새로운 물류 대동맥이 완성되고 경북도가 러시아, 몽골, 중앙아시아와 유럽 각 국가를 이어주는 명실상부한 교통·물류·경제·문화 허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기본적인 물류비 절감 뿐 아니라 러시아 극동지역과 중국 동북 3성을 포함하는 거대한 동북아 경제권이 형성되면서 1억 3000만 명의 소비시장이 열리고 북방지역의 풍부한 자원을 활용할 수 있어 경북도 우수기업의 경제영토가 확장되고 한국경제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관용 도지사는 “남북철도가 다시 연결되고 중국, 러시아와 국제 열차가 다니게 되면 누가 뭐래도 가장 수혜를 보는 국가는 한국, 그중에서도 경북도가 될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그동안 꿈꿨던 경북이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종착역이자 시발역이 되고 중국-러시아-중앙아시아-유럽의 문화와 경제를 연결하는 주인공이 되는 현장에 서 있다. 그런 의미에서 경북이 추진해 온 실크로드 프로젝트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