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만인의 청원, 만인소'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 등재 '확정'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30일 20시20분  
조선시대 유교 지식인 집단 상소문인 ‘만인의 청원, 만인소’가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조선시대 유교 지식인 집단 상소문인 ‘만인의 청원, 만인소’가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지역 위원회는 30일 광주에서 열린 제8차 정기총회에서 ‘만인소’등재를 확정했다. 이로써, 경북도는 지난 2016년 ‘한국의 편액’이후 우리나라 두 번째로 아·태 기록유산에 등재시키는 쾌거를 이뤘다.

‘만인소’는 청원 내용과 만여 명의 수결(서명)로 이뤄진 100여 m에 달하는 상소문으로 세계 어느 곳에서도 유래를 찾을 수 없다. 또한 만여 명의 개인이 민주적 절차를 통해 유교적 윤리관을 국가에 실천적으로 적용하고자 한 민주주의의 초기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만인소 운동은 18세기말부터 19세기까지 총 7차례 있었는데 이 중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1855년)와 복제개혁 반대 만인소(1884년)만 원본으로 전해지며 각각 도산서원과 옥산서원에서 소장하고 있다가 현재는 안동 한국국학진흥원에 보관돼 있다.

경북도는 2015년 10월 ‘유교책판’ 6만4226점을 세계기록유산에, 2016년 5월 ‘한국의 편액’550점을 아·태 기록유산에 등재시켰다. 이번‘만인소’까지 아·태 기록유산에 등재시키며 명실공히 기록유산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한편, 내달 1일 한국국학진흥원에‘한국 세계기록유산 지식센터’가 개소된다. 국제기구에서 승인한 세계기록유산 관련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만인소’를 비롯한 우리나라 기록유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홍보하고 보존·활용을 위한 국제적 연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만인소는 지역 정체성과 경북정신을 가장 잘 대변해 주는 유산으로, 이번 유네스코 아·태 기록유산 등재를 통해 한국 기록문화의 가치를 알리고 국민이 함께 공유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향후 만인소와 함께 소청 관련 자료를 추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