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이상저온 농작물 피해 정밀조사 기간 연장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3일 20시13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는 지난 4월 7~8일 발생한 이상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정밀조사 기간을 당초 5월말에서 오는 20일까지 연장한다.

당초 개화기 저온피해가 발생한 배, 복숭아 등 농작물 중심으로 정밀조사를 실시했으나 지난달 23일께부터 사과 주산지역을 중심으로 낙과현상이 발생한데 이어 29, 30일에는 안동, 영천 등 10개 시군에 우박이 내려 농작물에 피해를 끼친 데 따른 것이다.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해서는 지난해 말 인상된 재해복구비 기준에 따라 농약대, 대파대가 지원되며, 농가단위 피해율이 50% 초과되는 경우 생계비, 고등학생 학자금, 영농자금 상환연기 등이 지원된다.

경북도는 사과 낙과피해를 입은 농가 중 종합위험방식 농가는 물론 특정위험방식 보험에 가입한 농가도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달 31일 농식품부에 서면건의 했으며, 반영 시까지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피해농가가 복구비 지원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피해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피해농가는 조사기간 중 읍면동 사무소에 반드시 신고하고 피해가 우려되는 과수원은 농작물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