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위보건소, 야생진드기 예방수칙 홍보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2일 17시26분  
야생진드기
“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주의하세요.”

군위군 보건소는 야외활동이 접어드는 여름철을 맞이해 야생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예방하고자 개인위생 예방수칙을 홍보한다고 12일 밝혔다.

야생진드기는 4월∼11월에 발생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참 진드기가 원래 기생하던 들쥐나, 다람쥐, 새, 고라니, 멧돼지 대신에 사람의 신체를 물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38℃ 이상의 발열, 구토, 설사 등 주증상과 기타 전신 통증, 신경계 증상이 나타나고, 주로 농업 또는 임업 종사자의 감염비율이 높다.

진드기 매개 질환 예방수칙으로는 △작업 및 야외활동 전에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서 입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하기 △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두거나 눕지 않기, △작업 및 야외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이다.

이옥희 감염병 관리담당은 “진드기에 물려도 다 감염되는 것은 아니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특별한 이유 없이 고열, 소화기 증상 등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