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승강기 갇힘사고 급증···지난해 보다 30% 늘어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2일 20시31분  
올 들어 승강기 갇힘사고가 급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경북 소방본부의 구조활동 빅 데이터를 활용한 통계분석 결과 지난 해 도내에서는 560건의 승강기 갇힘사고로 119가 출동, 전년 728건 보다 23% 감소했다.

2014년 601건, 2015년 693건으로 매년 증가하다가 지난해에는 감소한 것이다.

그러나 올해는 지난 달까지 승강기 갇힘사고가 253건 발생해 지난해 동기 194건 대비 30% 증가하고 있어 주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된다.

지난해 승강기 갇힘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승객용승강기가 512건(95.5%)으로 가장 많았으며 에스컬레이터 10건, 화물용 4건, 차량용 2건, 기타 32건으로 나타났다. 기타 32건은 119가 도착하기 전에 자체 관리 인력으로 안전조치 됐다.

장소별로는 아파트등 주거시설이 348건(62.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상가 및 사무실이 64건(11.4%), 업무시설 51건(9.1%), 숙박시설 32건(5.7%), 교육시설 27건(4.8%), 의료시설 18건(3.2%), 기타공사장 등이 20건(3.6%)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시~ 8시 사이에 14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오후 1시~ 4시에 116건, 오전 9시~ 정오에 110건, 오전 5시~ 8시에 74건, 오후 9시~ 자정에 64건, 오전 1시~ 4시에 51건 순으로 대부분 퇴근 시간대와 점심 시간대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승강기 갇힘사고의 원인은 기계고장이 355건(63.4%)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정전으로 인한 고장이 26건, 기타 원인불명이 179건으로 나타나 시설관리자들의 세심한 안전점검과 철저한 시설관리가 무엇보다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승강기 안전사고가 매년 증가하는 이유로 건물들의 고층화로 승강기 설치대상이 점점 늘어나는 동시에 노후 승강기가 증가하면서 안전사고도 같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병일 경북 소방본부장은 “승강기 갇힘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추락이나 질식 사고는 발생하지 않는다”며 “비상호출 버튼을 눌러 구조를 요청하고 침착하게 119 구조대를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