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강 '호조'- 설비·투자 '안정'- 관광 '고전'

한은 포항본부, 경북 동해안 실물경기 '완만한 회복세'
수출 18개월 연속 증가···지진 여파로 서비스업은 부진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2일 21시00분  
4월 경북 동해안 지역 제조업 생산·수출액 등의 증가세로 실물경기가 완만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4월 경북 동해안 지역 실물경제동향’에 따르면 포스코 조강 생산량 및 철강산단 생산·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포스코(포항제철소 기준)의 조강생산은 작년 3고로 개보수로 인한 기저효과 및 중국의 철강업 구조조정 등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39.8%나 늘어났다.

포스코 전체 조강생산량은 광양제철소 조강생산의 감소(-3.5%)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 보다 12.0%, 포항 철강산단의 전체 생산액은 중국의 구조조정에 따른 감산 등으로 전년동월 보다 2.9% 각각 상승했다.

경북 동해안 지역 수출 역시 10억9000만달러로 1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철강산단 수출도 3억1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8.0%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철강금속제품(8.3% → 9.4%)은 증가세를 이어간 반면 기계류(71.3% → -4.7%)는 감소로 전환했다.

수입은 전월 -13.1%에서 14.7%로 껑충 뛰었다.

품목별로는 광산물이 전월 -11.8%에서 9.4%로, 철강금속제품은 -15.9%에서 17.2%로 모두 상승했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 역시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다.

4월 중 제조업 설비투자 BSI는 90으로 전월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건축착공면적과 건축허가면적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5%, 46.7% 증가했다.

수산물 생산량은 9개월만에 반등(3월 -24.4% → 4월 3.0%)했으나, 주요 품종 생산량은 여전히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는 미역류 생산량이 지난해 4월 445t에서 올 4월 2723t으로 일시적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품종인 어류(-22.0%)·갑각류(-32.1%)·연체동물(-4.3%)등의 생산량은 줄었지만 평균 단가 상승(12.2%)에 따라 수산물 생산액은 전월-7.5%에서 15.5%로 상승했다.

반면 소비의 경우 중대형유통업체 판매액과 승용차등록대수 순증폭 모두 전년동월대비 4.5%, 25.8% 각각 낮아졌다.

유통업체 판매 부문별로는 식료품(-4.0% → 0.4%)과 가전제품(11.9% → 14.7%)은 증가한 반면 의복·신발(-11.7% → -33.8%)은 전월에 이어 감소세를 보였다.

승용차 등록대수는 전월말대비 617대 소폭 증가했지만, 전년 동월(832대)에 비해서는 25.8% 감소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의 경우 경주지역은 회복세를 이어갔지만, 포항지역은 여진의 여파 등으로 감소를 벗어나지 못했다.

4월 중 경주 보문관광단지 숙박객 수는 개인여행객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동월대비 8.9% 늘었다.

특히 외국인 숙박객수가 전월-4.8%에서 16.9%로 눈에 띄게 증가했다.

숙박유형별로는 호텔(13.5%→85.8%)이 증가한 반면 콘도 및 리조트(16.0%→-15.7%)는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울릉도 입도관광객수는 4만4699명을 기록해 전년동월대비 0.7% 감소했다.

포항운하관 방문객수는 포항지진의 여진 여파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35.7%, 포항운하크루즈 탑승객수도 41.2% 감소했다.

아파트매매가격은 포항(-5.5%), 경주(-5.8%)를 중심으로 2016년 하반기 이후 하락세가 지속됐다.

경북동해안지역의 아파트 및 주택 매매건수도 1316건으로 전년동월대비 18.1% 감소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