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꿈틀로' 박승태 작가 작품 기증·경매행사 성료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17시21분  
▲ 17일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내 꿈틀갤러리에서 박승태 작가의 작품 기증 및 경매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박승태 작가(왼쪽)가 시민 최성범씨에게 작품을 기증하고 있다.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승태 작가의 작품 기증 및 경매 행사가 지난 17일 꿈틀로 내 꿈틀갤러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지난 10일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이번 행사에는 갤러리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으며, 추첨을 통해 박 작가의 작품 6점이 시민에게 기증됐고 3점은 경매를 통해 시민 소유가 됐다. 지난 10일에는 작품 3점을 기증한 바 있다.

‘자연은 나에게 사랑 그 자체’라고 할 만큼 자연을 좋아하고 즐겨 그려온 박 작가는 개인전 8회, 초대전 3회, 그룹전 50회에 참여할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꿈틀갤러리에서 열린 박 작가의 개인전 ‘사계절’전에 출품된 65점의 작품도 모두 자연과 도시의 풍경을 다뤘다. 특히 이 작품들은 박 작가가 2017년 1월 꿈틀로에 둥지를 튼 이후 집중적으로 그린 것이다.

박 작가는 지난해 12월에도 꿈틀로 주민들의 초상화 전시회를 열어 잔잔한 화제를 일으켰다.

박 작가는 “꿈틀로에 입주해서 받은 혜택을 시민들에게 되돌려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초상화 전시회에 이어 작품 기증 행사를 하게 됐다”며 “이런 행사를 통해 미술의 즐거움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며 시민들 속으로 좀 더 다가가고 싶다”고 말했다.

작품을 기증받은 최성범 씨는 “2년 전 전시회에서 박 작가의 작품을 본 후로 박 작가를 좋아하게 돼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며 “운 좋게 작품을 기증받게 돼 기분이 좋고, 미술의 대중화를 위해 박 작가와 같은 시도가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승태 작가의 작품을 테마로 만든 에코백, 파우치, 손거울, 배지.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박 작가의 작품을 테마로 한 에코백, 파우치, 손거울, 배지 등도 좋은 반응을 얻어 지역 작가 작품의 문화상품화 가능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박승태 작가는 현재 꿈틀로 입주작가로서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의 풍경을 주제로 한 작업을 해오고 있으며 자연이 가진 생명력과 아름다움을 통해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염원하고 있다.

박 작가의 ‘사계절’전은 20일부터 7월 3일까지 서울 라메르갤러리와 IBK 기업은행 강남 WM센터에서 계속 이어진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