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이희진 "영덕 미래 먹거리 창출 온 힘"

[민선 7기 기초長에게 듣는다] 영덕군수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17시38분  
▲ 이희진군수인터뷰
6·13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자유한국당 이희진 영덕군수는 “무엇보다 민선 7기 영덕 군정의 힘도 변함없이 군민과의 소통에서 나올 것이다”며 “군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다양한 이견들을 조율해 화합의 정치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 군수는 “우리 영덕군을 위한 뜨거운 열정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장성욱, 박병일 후보님도 고생 많으셨다”며 “업무에 복귀하는 즉시 경쟁후보의 건전한 비판을 군정에 과감히 반영하겠으며 이번 선거 과정에서 섭섭한 점이 있었다면 대승적으로 털어버리고 우리 영덕의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희진 군수와의 일문일답.

△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영덕군수로 재선된 것을 축하며 당선 한 마디

- 다시 한 번 영덕군수로 일할 수 있는 영광을 안겨주신 4만여 군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는 이번 선거를 시작하며 내걸었던 ‘흑색선전 추방, 공명선거 실천’ 약속을 끝까지 지켰다. 앞으로도 이를 영덕의 선거문화로 정착시키는데 반드시 동참하겠다.

군민께서는 초선 군수 재임 중 개통한 영덕-상주 고속도로와 동해중부선 철도가 도약의 기회임을 믿고 영덕의 미래를 저에게 맡기셨다. 선거에서 보여주신 여러분의 뜨거운 염원과 지지를 2천만 관광객 시대로 보답할 것이다. 정부가 철회한 원전 사업 부지에 융복합에너지단지를 조성하고 동서남북 농산어촌 균형발전 시대를 여는 등 주요 공약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자유한국당과 저 이희진에게 보내주신 군민의 신뢰를 마음 깊이 새기고 겸손하고 성실하게 군정에 임하겠다. 4만 군민 모두와 함께 영덕의 비전을 꼭 실현 하겠다.

△민선 7기 영덕 군정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 것인가

- 우선 영덕 100년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 데 힘을 쏟겠다. 이를 위해 천지 원전 부지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단지를 조성하고 마이스 산업을 활성화 해 2천만 관광객 시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다. 농어업회의소를 설립하고 6차 산업을 일으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

통일시대를 대비한 혁신 교통망을 구축할 것이다. 포항~영덕 고속도로를 조기에 건설해 국도 7호선 상습 정체를 해소하겠다. 동해중부선 철도의 전철화를 앞당기고 해양수산부 제4차 전국 항만 기본계획에 반영시켜 강구항을 다기능 복합항만으로 개발할 것이다.

동서남북 모두가 잘사는 권역별 특화발전을 이룩할 것이다. 앞서 말한 교통망 구축과 연계해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도화마을 무릉 테마파크 등 서부내륙 도화마을 권역 발전, 역사문화 호국 거리· 예주정신문화 기념관 등 예주 고을 종합 중장기 발전, 강구 해상대교 권역 개발·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공원 등 남부해안 및 도시 연계권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다.

맞춤형 군민복지를 실현하겠다. 희망복지기금 50억 원을 본격적으로 조성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보건소와 치매 안심센터 건립으로 군민 의료여건을 개선할 것이다. 예주

문화예술회관 리모델링·다목적 체육관 건립·작은 도서관 운영 등 주민 여가 인프라를 확대하겠다.

마지막으로 2천만 관광객 시대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로컬푸드를 활용한 프리마켓확대운영 등으로 지역축제를 선진화하겠다. 오십천 그린 로드·축산천 수변공원·송천 트레일 등 친수공간으로 품격 있는 체류형 관광지를 만들겠다. 해양체험장 리노베이션·사계절 해수욕장 운영으로 휴양과 레포츠가 결합한 해양관광을 활성화 시키겠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