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국 유학생 "독도야 사랑해"

대구대 한국어말하기대회 12개국 12개팀 43명 참가
독도관련 주제 토론·연극 등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내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6일 18시59분  
대구대학교와 경상북도는 25일 경산캠퍼스 종합복지관에서 ‘2018 외국인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대구대 제공.
대구대(총장 김상호)가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와 공동으로 지난 25일 경산캠퍼스 종합복지관 소극장에서 ‘2018 외국인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 한국에서 유학 중인 외국인 학생들이 하나 돼 독도사랑을 외쳤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우리나라 영토인 독도의 존재를 인식시키고, 독도에 대한 학습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행사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각지 외국인 유학생들의 독도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역대 최다인 24팀이 예선에 참가했으며, 예선을 통과한 몽골·베트남·러시아·잠비아 등 12개국 유학생 12팀(43명)이 독도의 자연과 역사·영유권 등 독도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발표했다.

외국인 유학생들은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며 독도 관련 지식을 토론, 연극, 춤 등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냈다.

대구대 M.I.V.팀은 ‘독도’라는 연극을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역사적 고증자료로 반박하는 모습을 재미있고 이해가 쉽게 표현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 팀의 몽골 유학생 몽흐자르갈 허스체첵(무역학과 1년·20) 씨는 “발표 준비를 하면서 한국어 실력 향상과 독도에 대한 역사적 사실도 많이 알게 됐다”면서 “이제껏 제3자 입장에서 독도 문제를 바라봤었는데 이제는 내가 사랑하는 제2의 고향 대한민국의 문제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독도 해외홍보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독도를 사랑한 B-BOY(한국산업기술대)’팀이 최우수상을, ‘M.I.V.(대구대)’팀과 ‘독도의 수호자들(선문대)’팀이 우수상을, ‘떠나가자-독도!(경성대)’팀과 ‘사랑하는 독도(계명대)’팀, ‘Inje(인제대)’팀이 장려상을 차지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에는 본선 진출자 43명에게 ‘독도 서포터즈’ 위촉장 전달하고 독도 홍보대사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서약이 담긴 ‘핸드프린팅’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유학생들은 26일부터 28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탐방에 나섰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