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구촌 축구팬들 '팔헤야 조현우 신드롬'

고비마다 눈부신 선방···세계 1위 독일 격침 '일등공신'
AG 금메달로 병역문제 해결땐 유럽 진출 가능성 높아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8일 21시00분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베르너의 헤더를 막아내고 있다. 연합
대구FC 골키퍼 조현우가 세계 1위 독일을 꺾는 기적을 일으키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골키퍼로 떠올랐다.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은 지난 27일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예선 3차전에서 FIFA랭킹 세계 1위 독일을 2-0으로 잡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한국은 이날 비록 승리를 했음에도 1승 2패 승점 3점으로 F조 3위에 그치면서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전차군단 독일을 꺾었다는 것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끌어모았다.

세계 랭킹 1위 독일, 세계 랭킹 15위 멕시코, 세계 랭킹 24위 스웨덴, 그리고 세계 랭킹 57위 대한민국.

누가 봐도 한국은 가장 약한 팀이었고, 상위 팀들이 무조건 승점 3점을 채우고, 다득점을 기록한 팀이었다.

그런 대한민국이 이번 예선 3경기에서 단 3골만 허용하고, 3골을 터뜨렸다.

최약체인 한국이 세계적 강호들과 팽팽한 접전을 펼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대구FC 수문장 조현우가 있었던 덕분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신태용 감독은 조현우와 김승규(빗셀 고베)·김진현(세레소 오사카) 등 3명의 골키퍼를 뽑았으나 네임밸류를 감안하면 조현우의 선발출전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조현우는 스웨덴과의 F조 1차전 선발로 출전해 파상적인 스웨덴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주전자리를 꿰찼다.

한국대표팀인 대회 출전 전 김민재의 부상, 스웨덴전 박주호의 부상 등으로 수비라인에 큰 공백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3경기 모두 대등한 승부를 펼칠 수 있었던 것은 신들린 거미손 조현우가 있었던 덕분이다.

한국은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으로 나선 독일과의 3차전 역시 많은 골로 반드시 이겨야 하는 독일의 무자비한 공격을 받아야 했다.

이날 독일은 무려 17개 슈팅과 9개의 코너킥을 통해 6개의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조현우는 자신의 뒤로 골을 흘려보내지 않았다.

경기 후반 0-0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자 벤치에 앉아있던 독일 선수들은 조현우의 선방쇼에 물병을 집어 던지며 탄식을 자아냈다.

한국대표팀은 조현우의 철벽 방어에 힘입어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의 선제 결승골에 이어 손흥민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세계 1위 독일을 무너뜨리는 기적을 일궈냈다.

독일은 월드컵 출전 사상 첫 예선탈락이라는 고배까지 마셔야 했다.

이번 대회 조별예선 최고의 선수로 떠오른 조현우지만 그의 지난 세월은 그리 탄탄하지 않았다.

처가가 포항인 조현우는 1991년 서울에서 태어나 초등축구 명문 서울 신정초에서 축구화를 신기 시작해 중대부속 중·고교와 선문대에서 골키퍼로 성장했다.

중고교시절 그리 눈에 띄지 않았던 조현우는 선문대 시절인 지난 2010년 마침내 U-19 대표로 차출된 뒤 2011년 U-20 대표 및 제26회 선전 하계유니버시아드대표로 선발됐다.

그에게 있어 인생의 전환점은 선문대로 진학한 것과 2013년 프로축구 대구FC에 발탁된 것이었다.

조현우는 대학진학을 앞두고 몇몇 대학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저학년부터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선문대를 택했고, 고교 시절 자신을 가르쳐 줬던 브라질 출신 골키퍼 코치도 선문대로 옮겨 골키퍼로서의 능력을 높일 수 있었다.

대학 시절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지만 K리그 클래식팀의 눈길을 받지 못하다 대구 스카우터로 활약했던 선문대 김재소 감독의 추천과 성호상 대구FC 부장의 판단 아래 자유계약선수로 영입하는 결단을 내렸다.

그리고 그것은 조현우의 비상을 알리는 출발선이었다.

2013 시즌 시작과 함께 골키퍼 장갑을 끼기 시작한 조현우는 그해 13경기에 출전하며 주전 자리를 꿰차는 듯했으나 2014년 양쪽 무릎 연골부상으로 수술을 받으면서 부상 악몽에 빠졌다.

조현우는 이 부상에서 복귀하면서 선수로서의 새로운 정신적 성장을 이끌어 냈고, 2015년 주전 골키퍼 자리를 꿰찬 뒤 2016년 마침내 K리그 클래식 승격이라는 기쁨까지 누렸다.

이 기간 중 조현우는 2013년 U-22대표로 발탁됐던 조현우는 마침내 2017년 꿈에 그리던 국가대표 마크를 가슴에 아로새겼다.

하지만 그의 앞에는 김승규와 김진현이라는 거대한 산이 가로막고 있었다.

골키퍼는 포지션 특성상 한번 주전으로 발탁되면 좀처럼 바꾸지 않는 것이 감독들의 철칙이나 다름없는 자리다.

그런 그가 지난 18일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선발 출전한 뒤 내리 3경기에 나서면서 한국대표팀의 주전 골키퍼이자 세계적 레벨의 골키퍼로 떠올랐다.

그는 F조 예선 3경기서 37개의 슈팅과 16개의 코너킥 등 모두 53개의 슈팅 중 15개의 유효팅 중 12개를 막아냈다.

이 중 7~8개는 사실상 골이나 다름없는 것이었지만 그는 신들린듯한 방어력으로 한국팀 지켰다.

특히 독일전에서는 7개 슈팅과 9개의 코너킥중 6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내며 팀을 승리를 이끌어 매치최우수선수(MOM)와 BBC로부터 8.85점의 경이로운 평점으로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조현우가 월드컵 예선 3경기서 믿기지 않는 선방쇼를 펼치자 이미 EPL을 비롯한 유럽 축구클럽들이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다.

그를 기쁘게 하는 또 다른 희소식은 국내 수많은 기업들이 광고출연을 요청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 특성상 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그는 아직 해외 진출이 쉽지 않다.

오는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할 경우 군 문제가 해결될 수 있지만 아직 대표로 선발조차 되지 않았다.

이번 대회 활약으로 손흥민과 함께 차출될 가능성이 높지만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한국팀이 우승한 사례가 많지 않아 이마저도 넘어야 할 산이다.

그런 그는 의외로 담대하다.

빅리그 진출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경기출전’이라는 그의 눈빛은 세계 1위 독일을 어떻게 꺾을 수 있었는지를 보여줬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 겸 대구FC 구단주는 다음달 8일 서울FC와의 K리그1 15라운드 경기에 앞서 조현우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는 등 격려한 뒤 대구시 홍보대사 위촉을 요청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