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월 이상 저온에 경북 사과 절반이상 피해

자두·복숭아·배 등 대부분 과수···경북도, 재해복구비 지원 방침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19시34분  
사과.jpeg
지난 4월 7∼8일 이상 저온 현상으로 경북 도내 1만6000여㏊에서 과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상 저온 피해 정밀조사 결과 과수와 채소 등 농작물 피해 지역은 20개 시군 1만6318㏊에 이른다.

청송 3251㏊를 비롯해 의성 1782㏊, 문경 1218㏊, 김천 884㏊ 등으로 피해가 컸다.

전체 피해 농작물 가운데 과수가 1만613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사과가 1만3163㏊로 가장 많았고 자두 1649㏊, 복숭아 669㏊, 배 396㏊ 순이다.

지난 4월 7∼8일 경북 곳곳에서 기온이 크게 떨어졌고 서리가 내리기도 했다.

김천시 대덕면은 영하 3.6도까지 내려갔고 성주군 성주읍 영하 3.0도, 고령군 고령읍 영하 2.2도, 경주시 외동읍 영하 2.1도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과수 꽃잎이 말라 죽고 밭작물에는 시듦 현상이 나타났다.

과수는 5월 들어 낙과 현상까지 발생해 피해가 크게 늘었다.

경북도 관계자는 “올해는 봄에 따뜻하다가 다시 이상 저온을 보이는 등 날씨 기복이 심해 과수 피해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