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백산국립공원 여름 야생화 만개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6일 08시13분  
물레나물
국립공원관리공단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소백산의 연화봉에서 국망봉 능선까지 날개하늘나리, 왜솜다리 등 여름 야생화가 만개했다고 15일 밝혔다.

날개하늘나리(Lilium dauricum)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식물 Ⅱ급(2012년 지정)으로 고도가 높고 볕이 잘 드는 초지대에서 주로 자생하는 북방계 식물이다.

우리나라에는 지리산, 설악산, 덕유산, 오대산, 소백산, 태백산 등에 서식 줄기에 날개 모양의 좁은 선이 세로로 나 있고 커다란 꽃은 ‘하늘’을 향해 달리는 특징으로 인해 날개하늘나리라 불린다.

왜솜다리(Leontopodium japonicum)는 여름이 왔음을 알리는 대표적인 계절 알리미종으로, 한국의 에델바이스로 불리기도 한다.

소백산 이북 고지대 초지에서 자생하고, 줄기가 흰 털로 덮여있으며 꽃은 회백색으로 가지 끝에 여러 개가 모여 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 소백산 능선 탐방로 구간에 물레나물, 꿀풀, 참조팝나무, 둥근이질풀 등과 같은 다양한 야생화가 정상부 곳곳에 만개한 것을 볼 수 있다.

정문원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여름 야생화 군락의 아름다운 모습을 많은 탐방객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훼손을 자제하고 눈으로만 감상해달라”고 당부했다.
날개하늘나리
왜솜다리
둥근이질풀
참조팝나무
꿀풀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